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3 month ago

건물 한 층을 반으로... lt;br gt; 열악한 작업실 상상불가

화강암이 많아 돌산이라 불렸던 서울 낙산 자락의 언덕동네 창신동은 그래서 돌산마을이라는 정감가는 별칭이 있다. 돌산마을 창신동은 몇 년 전 뉴타운 재개발 대상에 포함되어 마을 자체가 사라질 뻔했으나, 삶의 터가 된 정든 동네에서 계속 살고 싶어 하는 주민들의 반대로 재개발은 취소됐다. 이후 서울시는 동네의 노후화된 곳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문화와 공간을 조성하는 마을 재생 으로 정책 방향을 바꿨다.

이 동네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전위예술가 백남준 한옥기념관, 창신소통공작소, 공구도서관, 창신시민텃밭 등이 마을 재생 사업들이다. 올해 4월 건립된 이음피움 봉제 역사관 도 그 가운데 하나다. 창신동엔 봉제 거리 라고 이름 지은 길이 있을 정도로 봉제일을 하는 소규모 공장들이 많다. 다세대주택들이 들어선 동네 골목 구석구석에 수백 개나 된다고 하니 봉제 산업 1번지라고 부를 만하다. 창신동 봉제마을은 2013년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되었다.

1961년 평화시장이 문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