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 months ago

사상 최대 폭염에 법원도 펄펄 ..법정선 덥다 더워

#.재판 시작을 10여분 앞둔 서울중앙지법의 한 소법정 안. 한 법원 경위는 법정 문을 열자마자 재킷을 의자에 걸어놓고 땀을 식혔다. 방청석에 앉은 한 꼬마는 더위에 지친 듯 널부러져 할머니의 손부채질에 잠에 들었다. 검정색 정장 차림에 넥타이를 멘 채 서류뭉치를 가득들고 들어선 변호사는 연신 땀을 훔쳤다. 111년만에 한반도를 덮친 살인적인 폭염에 법정 내에서 더위에 지친 소송 관계인들과 방청객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법정은 공공기관 처럼 실내 온도 28도를 지키고 있지만, 섭씨 40도에 육박하는 실외에서 들어온 방문객들의 열기를 단시간에 식히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답답한 소법정, 방청객 몰리면 그야말로 찜통 5일 법조계에 따르면 40석 규모의 소법정의 경우 피고인이 많거나 관심을 모은 사건이어서 방청객들이 몰리면 사우나 를 방불케 한다. 개별 냉방 장치가 있는 대법정과는 달리 소법정은 건물 전체에 찬 공기를 불어넣는 중앙냉방 방식인 탓에 많은 방청객들이 내뿜는 열기에 즉시 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폭염에

 | 

법원도

 | 

법정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