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말레이, 2020년까지 새 국민차 프로젝트…국산차 살리기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말레이시아 정부가 자동차 산업 육성을 위해 새로운 ‘국만차’ 브랜드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ST)의 5일 보도에 따르면 모흐드 르주안 유솝 말레이시아 기업개발부 장관은 전날 기자들에게 2020년까지 새 국민차 프로젝트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솝 장관은 “자동차 산업은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 (국민차 프로젝트를) 되살려 산업을 키울 것이다”며 “자동차 부품 제조업은 중소기업 육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계획이 현실화되면, 말레이시아는 프로톤과 페로두아에 이어 세번째 국민차 브랜드가 생기게 된다. 마하티르 모하마드말레이시아 총리는 지난 5월 총선에서 승리하며 15년만에 총리직을 탈환해 과거 자신의 주요 치적이었던 ‘말레이 국민차’ 프로젝트 부활을 추진해 왔다. 그의 주도로 1980년대 세워진 말레이시아 자동차 업체 프로톤은 동남아에서 유일하게 자동차 자체 개발 능력을 갖추고 탄탄대로를 달렸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말레이

 | 

2020년까지

 | 

국민차

 | 

프로젝트…국산차

 | 

살리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