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3 days ago

車 개소세 인하 끝물 .. 연장할지 신중한 정부

계약 후 출고까지 장시간이 소요되는 일부 차량을 시작으로 지난 7월부터 시작된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이 사실상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정부는 개소세 인하조치가 차량 수요 진작에 기여했다고 평가하면서도 연장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할 단계가 아니다 라며 말을 아끼고 있다. 올해 개소세 인하조치가 종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소비자의 차량 구매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내년 초에야 개소세 인하 연장 여부가 결정될 것이란 관측이 높다. 5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싼타페 인스퍼레이션, 그랜저 하이브리드, 벨로스터N 차량에 대한 개소세 인하혜택 적용 보장이 지난 10월 31일 계약분까지만 가능하다는 공문을 각 대리점에 보냈다. 통상 해당 차량들의 평균 납기는 두 달 이상이다. 즉 11월 이후 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