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2 days ago

여자컬링 장반석 감독 “어떤 목적으로, 무엇 위해 이러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에서 은메달을 딴 ‘팀 킴’(경북체육회)이 지도자들의 폭언과 전횡을 폭로했다. 그러자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이 정면 반박에 나섰다. 장반석 감독은 9일 기자들에게 e-메일로 ‘사실확인서’를 보내 상금을 배분받은 적이 없고, 감독 자녀의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 동원되는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팀 킴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팀 킴의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는 소속팀 지도자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김민정·장반석 감독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며 최근 대한체육회에 A4용지 13장 분량의 호소문을 보냈다. 팀 킴은 상금을 배분받은 적이 없으며 지도자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자주 들었다고 주장했다. 지도자들이 선수들을 이간질했고,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김은정이 최종 성화봉송 주자로 선정됐음에도 지도자들이 일방적으로 취소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 광고 촬영과 컬링장 사용 등도 지도자들이 일방적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