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5 days ago

올해 美 무기 수출 33% 증가, 트럼프 압박이 성과 거둬

미국이 올해 다른 동맹국 정부에 판매한 무기 수출액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활발한 홍보와 압박으로 인해 1년 만에 33% 증가했다. 동맹들에게 방위 부담금을 더 내라고 압박해 온 트럼프 정부는 앞으로도 동맹들에게 미군에게 기대지 말고 미제 무기를 사서 스스로 지키라는 정책을 계속해서 강조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발표에서 2018년 회계연도(2017년 10월~2018년 10월)에 미 정부가 다른 정부에게 판매한 무기 금액이 556억달러(약 62조7056억원)로 전년(419억달러)보다 33% 늘었다고 알렸다. 정부 간 판매가 아니라 타국 정부가 미국 기업에서 사간 무기 총액은 1366억달러로 같은 기간 7% 증가했다. 정부 및 민간 판매를 합한 무기 판매 총액은 2018년 회계년도 기준 1923억달러로 1년 전에 비해 13% 늘어났다. 미국 무기에 대한 관심은 특히 유럽지역에서 두드러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이 방위비 분담금을 제대로 내지 않고 있다며 NATO 탈퇴 등 초강력 대응책을 언급해 유럽 동맹들을 압박했다. 이 같은 방위비 분담 압박은 한국과 일본에서도 미군철수 위협 같은 형태로 나타났다. 한 국무부 관계자는 파이낸셜타임스(FT)를 통해 우리 동맹들이 방위비 예산을 늘리면서 미국 장비들을 구입할 만할 여유가 생겼다 고 말했다. 또 다른 핵심 고객은 사우디아라비아다. 시리아를 포함해 중동 내에서 숙적 이란의 세력 강화를 걱정하고 있는 사우디는 미제 무기 구입으로 군사력 강화와 미국과 정치적 관계 강화를 동시에 노리고 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외에도 최근 미국이 중국 견제를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인도 태평양 지역을 지적하며 현지에서 협력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정부는 이날 무기 판매 실적과 동시에 재래무기 이전 정책 실행 계획을 함께 발표했다. 계획에는 트럼프 정부는 무기 수출 확대로 동맹국의 방위 역량을 확대하고 동맹 관계를 강화하며 미 방산산업을 지원하고 적에게 우위를 확보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국무부 관계자는 트럼프 정부 정책의 핵심은 경제 안보가 국가안보라는 것 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내년에 시행할 각종 개혁들을 감안하면 무기 판매 금액은 앞으로도 상승곡선을 그릴 것이며 상당한 상승세가 예상된다 고 덧붙였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