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실패한 해외파에서 SK 우승 주역 된 정영일

SK 와이번스 우완투수 정영일(30)의 프로 첫 발걸음은 결코 상쾌하지 않았다. 2007년 진흥고를 졸업한 뒤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 계약, 미국 무대를 두드리며 빅리거의 꿈을 키웠다. 그러나 어린 나이에 머나 먼 타국생활이 결코 쉽지 않았다. 고교시절 혹사의 후유증까지 겹치면서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고,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도 받았다. 부상으로 시름하다 결국 2011년에 팀에서 방출됐다. 이후 고양 원더스, 일본 독립리그 등을 거쳐 2014 SK 2차 5라운드 53순위로 KBO리그에 입성했다.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친 뒤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1군에서 공을 던지기 시작했다. 자그마치 10년 넘게 버티고 버틴 인고의 세월. 2018년에서야 뒤늦게 빛을 봤다. 특히 팀이 가장 필요로 하는 시기에 잠재력을 폭발시켰다. 바로 한국시리즈(KS) 무대에서다. 시속 150㎞ 안팎의 빠른 직구를 주무기로 정규시즌 우승팀 두산 베어스의 타자들을 힘으로 찍어 눌렀다. KS 5경기에 등판해 거둔 성적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해외파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