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 month ago

한국·바른미래·평화, 이재명에 “거취결정·사죄하라” 맹공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17일 혜경궁 김씨‘(@08_hkkim) 트위터 계정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 것이라는 경찰 수사결과와 관련 이 지사의 거취 결정과 사과를 촉구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 지사 부부는 언제까지 국민을 우롱할 것이냐”며 “경기도지사 자리에서 국민기만, 정치불신을 조장하지 말고 국민들께 사죄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 지사를 둘러싼 숱한 의혹들의 진실이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며 “6·13 지방선거에서 이 지사 조폭연루 의혹을 제기한 정호성 전 한국당 수석부대변인을 허위사실공포 혐의로 고발했으나 검찰은 지난 9일 무혐의로 결론지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이상 속다르고 겉다른 이중적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선량한 경기도민과 국민들은 무슨 죄냐”며 “이쯤되면 이 지사는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한국·바른미래·평화

 | 

“거취결정·사죄하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