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3 days ago

[종합] 흥자매 출격 … 미우새 홍진영X존재감甲 친언니 현실 자매 케미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미운 우리 새끼 홍진영과 친언니가 흥자매 의 면모를 뽐냈다. 18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에서는 홍진영, 임원희, 이상민의 일상이 공개됐다. 평소 게임 마니아로 유명한 홍진영은 이날도 집에서 컴퓨터 게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그런 홍진영에게 엄마처럼 잔소리를 퍼붓는 친언니가 나타났다. 홍진영의 언니는 홍진영이 밥도 안 먹고 게임만 하자 계속 메뉴를 고르라고 했고, 두 사람은 티격태격하며 현실 자매 케미 를 선보였다. 그러나 홍진영과 언니는 이내 흥자매 로 둔갑했다. 배달 음식이 오기 전 함께 TV를 보던 두 사람은 노래가 흘러나오자 화음을 척척 맞추고, 춤까지 추면서 흥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학창 시절 성악을 배운 언니는 홍진영 뺨치는 노래 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홍진영과 언니는 아침부터 삼겹살에 김치전, 김치볶음밥까지 폭풍 흡입했다. 열심히 밥을 먹던 홍진영은 언니를 슬쩍 쳐다봤고, 홍진영 언니는 뚱뚱하다고 죽는 거 아니다 라고 급 고백(?)했다. 이후 홍자매는 본격적으로 다이어트 논쟁을 벌였다. 홍진영은 언니에게 헬스장을 언제 갈 거냐 고 물었고, 언니는 트레이너한테 계속 연락 온다. 2년 전에 끊은 PT 언제 할 거냐고 한다 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이어트해야 되는데 이렇게 맛있는 걸 어떻게 포기하냐 고 토로했다. 또 홍진영 언니는 자신을 걱정해주는 동생에게 다이어트해서 좀 더 건강하게 살자는 거 아니냐 며 근데 밥 먹을 때 그런 얘기 하지 마라. 짜증 나니까 라고 말했다. 이어 머릿속은 다이어트를 해야 하는데 내 가슴에서 고기를 원하는데 어떡하냐 고 덧붙였다. 호 임원희는 정석용과 함께 임실에 사는 외삼촌 댁을 찾았다. 임실로 향하는 차 안에서 두 사람은 뜻밖의(?) 여자 이야기를 나눴다. 정석용은 여자가 좋은데 솔직히 불편하다 고 털어놨고, 임원희는 일단 여자를 만나고 보자. 제발 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석용은 눈에 좀 들어오는 분이 있냐 고 물었고, 임원희는 있다 한들 그녀가 내 여자가 될까 라며 되물었다. 결국 정석용은 여자 얘기하지 말자 며 경치 좋은데 우울해졌다 고 토로해 폭소케 했다. 외삼촌 댁에 도착하자마자 임원희와 정석용은 본격적으로 밭농사 돕기에 나섰다. 두 사람은 밭농사를 하며 함께 연기한 여배우들을 자랑하기 시작했다. 임원희는 최근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박규리, 신소율을 언급하며 내가 요즘 여자배우 복이 있나 보다 라고 말했다. 이에 정석용도 지지 않고 난 예전에 신세경하고 찍었다 고 말했지만, 임원희는 넌 아버지 역할 아니었냐 고 돌직구를 날렸다. 그러자 정석용은 그때 너무 했다. 내가 30대 중반이었는데 라며 지금도 길 지나가면 세경이 아빠 라고 부른다 고 털어놨다. 또 정석용은 예전에 영화 그 해 여름 에서 동네 이장 역을 맡았다. 그때 영화사 가면 캐스팅 보드에 배우들 붙여놓는데 이장 역을 두고 나하고 경쟁했던 분이 누군 줄 아냐. 신구 선생님이었다 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근데 내가 됐다. 그게 30대 중반이다 라며 그래서 그때 기사도 났다. 나랑 동갑인데 이병헌은 대학생으로 나오고, 난 동네 이장으로 나왔다고 라고 노안의 비애를 토로했다. 한편 이날 임원희의 외삼촌은 엄마가 표현은 안 해도 네 걱정 많이 한다. 소개팅 같은 것도 적극적으로 해라 라고 조언했다. 이에 임원희는 정석용에게 화살을 돌리며 너도 마찬가지다. 솔로 벗어나려면 혼자 살아야 된다. 나처럼 이라며 내가 가능성은 더 있다 고 말했다. 그러자 정석용은 넌 좀 기회가 생겼냐 며 의아한 표정을 지어 임원희의 말문을 막았다. 계속해서 정석용에게 당한 임원희는 나중에 후회한다. 내가 이 치욕을 한방에 뒤집어주겠다 고 복수(?)를 다짐했다. 이상민은 절친 동생 장동민, 허경환, 슬리피를 집에 초대했다. 아껴둔 귀한 재료들로 궁셔리 셰프 실력을 뽐낸 이상민은 순식간에 육우 큐브 스테이크와 장어 뼈 튀김을 선보였다. 세 사람은 맛있게 먹으면서도 투덜거리기 시작했다. 슬리피는 저번에도 오징어 안 주고 오징어 입만 줬다 고 말했고, 허경환은 고맙고 맛있는데 바나나 까서 껍질만 먹는 느낌 이라고 털어놔 폭소케 했다. 이에 이상민은 장어 뼈는 귀한 사람한테만 대접하는 요리 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장동민은 우리를 그렇게 귀한 손님으로 생각 안 했으면 좋겠다 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상민은 장동민에게 빚 다 갚았냐 고 물었다. 이어 얘는 사기를 당한다. 누가 다이아몬드 몇십억 원짜리를 3억 원만 있으면 가져올 수 있다고 했다더라 며 헛웃음 지었다. 이를 들은 허경환은 다이아몬드 자체가 사기다 라고 말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3억 원 아니고 6억 원이다 라며 우리 엄마가 방송 보면 쓰러진다 며 걱정했다. 이어 돈을 벌려고 생각했다면 안 했을 거다. 누가 도와달라고 했다. 어려운 상황이라서 도와달라고 했다. 얘기 들어보니까 너무 딱해서 도와주겠다고 하고 내가 보증을 서준 거다 라고 설명했다. 이에 허경환 보증이 사람 잡는 거다. 빚은 처리가 됐냐 고 물었고, 장동민은 갚으면서 살고 있다 고 답했다. 한편 이상민은 이날 자신의 패션 애장템을 잔뜩 꺼내와 바자회를 열었다. 세 사람은 은근히 높은 가격에 불만을 드러내다가도 서로 옷을 갖겠다며 아수라장을 만들었고, 결국 이상민은 너네 그냥 가! 라고 소리쳤다. supremez@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홍진영X존재감甲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