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5 days ago

‘미우새’ 홍진영 언니, 식사 중 갑자기 “뚱뚱하다고 죽는 건 아니야”

‘미우새’ 홍진영의 친언니가 뚱뚱하다고 죽는 건 아니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18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 자매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홍진영과 언니는 아침부터 노래로 흥 넘치는 하루를 시작했다. 자매는 노래를 부르고 안무를 하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이후 홍자매는 집으로 주문한 고기와 볶음밥으로 아침 식사를 했다. 한참 식사 중이던 홍진영 언니는 갑자기 “뚱뚱하다고 죽는 건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홍진영은 “다이어트해서 조금 더 건강하게 살자”고 말하며 언니의 건강을 걱정했다. 한편 ‘미우새’는 엄마들이 화자가 돼 자식들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서울=뉴스1)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뚱뚱하다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