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8 days ago

인도에서 사망원인 1위는 대기오염…8명 중 1명꼴

세계 최악의 스모그로 악명 높은 인도에서 대기오염이 사망원인 1위에 올랐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7일 인도 의학연구위원회(ICMR) 보고서 등을 인용, 2017년 인도에서 대기오염 관련 질환으로 사망한 이의 수가 124만명이라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는 전체 사망자 수의 12.5%에 해당한다. 사망자 8명 가운데 1명이 대기오염 질환으로 목숨을 잃는 셈이다. 힌두스탄타임스는 대기오염은 흡연보다 더 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며 대기오염이 인도 내 가장 큰 사망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대기오염은 폐 질환 같은 호흡기 감염, 당뇨병, 혈관 질환, 암 등 여러 질병이 원인이 된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라리트 단도나 박사는 (대기오염이 심각한) 인도에서 산다는 것은 만성 흡연자가 된다는 의미 라고 지적했다. 또 보고서는 13억 5천만명 인도 인구의 76.8%가 심각한 대기오염에 노출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이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치 기준 등에 맞는 깨끗한 공기 속에서 살았다면 평균 기대수명이 1.7년 늘어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역별로 수도권(델리-NCR)의 대기오염이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의 연평균 초미세먼지(PM 2.5, 지름 2.5㎛ 이하) 농도는 209㎍/㎥로 WHO가 제시한 연평균 PM 2.5 농도의 안전 기준 10㎍/㎥를 넘었다. 지난달에는 미국 시카고대 에너지정책연구소(EPIC)가 1998년 이후 20년간 인도 전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69%가량 악화했다고 지적한 바 있기도 하다. EPIC는 뉴델리 대기 환경이 WHO 안전 기준을 충족했다면 그곳 시민의 기대수명은 10년 이상 더 길어졌을 것 이라고 분석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대기오염…8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