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8 days ago

언더독 삼성생명, 절대강자 우리은행 격침

여자 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가 대어를 낚았다. 무패로 리그 단독 1위를 독주 중이던 아산 우리은행 위비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그것도 적지에서 만들어낸 결실이었다. 삼성생명은 7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정규시즌 경기에서 홈팀 우리은행을 상대로 65대5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삼성생명은 시즌 2연승을 거두며 5승5패로 5할 고지에 올라섰다. 반면 우리은행은 시즌 개막 후 9연승 행진을 이어가다 첫 패배를 당하며 절대강자 의 체면을 구겼다. 조직력의 승리였다. 이날 삼성생명은 김한별(14점 10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과 아이샤 서덜랜드(12점 11리바운드), 양인영(12점 7리바운드), 이주연(12점 2리바운드 3스틸), 박하나(11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 등 주전 5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함께 승리를 이끌었다. 1쿼터는 우리은행이 15-14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경기 양상은 오히려 삼성생명 쪽으로 쏠렸다. 경기 초반 우리은행은 박혜진과 임영희 최은실 등 간판 선수들을 앞세워 7-0으로 앞서나갔다. 전형적인 우리은행의 승리패턴이 나오는 듯 했다. 하지만 중반 이후 삼성생명이 무섭게 반격에 나섰다. 김한별과 서덜랜드 양인영이 골고루 득점에 나서며 1점차로 따라붙었다. 외국인 선수가 뛰지 않는 2쿼터부터 흐름이 삼성생명 쪽으로 흘렀다. 양인영의 미드레인지 점퍼 성공률이 높아졌고, 김한별과 이주연이 공격을 주도하며 역전에 이어 점수차를 벌려 나갔다. 결국 삼성생명은 2쿼터를 38-27, 11점차로 앞선 채 마쳤다. 그리고 이 점수차가 그대로 경기 끝까지 이어졌다. 우리은행은 3쿼터에 적극적인 수비를 앞세워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한때 박혜진과 임영희 김정은 등이 저력을 과시하며 결국 3쿼터를 46-49, 3점차로 줄인 채 마쳤다. 하지만 삼성생명은 4쿼터에 효과적인 지키기에 성공했다. 우리은행의 적극 공세를 단단한 수비로 묶은 뒤 완벽한 찬스에 득점을 성공하는 패턴을 이어갔다. 베테랑 박하나가 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결국 삼성생명은 우리은행을 격침하는 큰 성과를 완성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