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0 days ago

SKY 캐슬 염정아, 김서형 대신 칼 맞고 응급실行 관계 끈끈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염정아가 김서형 대신 칼을 맞았다. 7일 방송한 JTBC SKY 캐슬 에서는 한서진(염정아)이 입시코디네이터 김주영(김서형) 사무실 앞에서 엄마의 자살에 분노한 영재(송건희)를 마주친 뒤 막아선 모습이 전파됐다. 한서진은 김주영에게 딸의 입시코디네이터를 삼고초려하고 돌아가던 중 사무실로 걸어오는 영재의 몰골에 놀라 뒤따라갔다. 김주영 때문에 엄마 이명주(김정난)를 잃었다고 분노한 영재는 칼을 휘둘렀다. 영재는 당신 때문에 우리 엄마가 죽었다. 당신이 복수하라고 부추기지만 않았어도 우리 엄마는 안죽었다 고 소리쳤다. 이에 한서진은 김주영 앞을 막아서며 영재에게 대신해 항변했다. 한서진은 그건 너 때문이다. 너가 마음을 잘 추스렸어야 하는데 너가 엄마를 떠난게 제일 잘못 이라고 말했지만, 영재는 서진을 밀어내고 김주영에게 칼을 휘둘렀다. 하지만 그 칼은 서진의 팔을 찔렀다. 서진이 주영 앞을 막아서 대신 칼을 맞은 것. 서진은 응급실에서 깨어났고, 주영은 예서는 영재와 다를 것 이라며 잘 가르치겠다 며 손을 함께 잡았다. ly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