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7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uffingtonpost - 6 days ago

이란전을 앞두고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이 각오를 이야기했다

승승장구하며 앞으로 나아가던 박항서호에 제동을 건 팀은 이라크였다. 지난 8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 경기에서 이라크에 2-3으로 패했다. 이전 다른 대회까지 포함해서 18경기 동안 이어오던 무패 행진을 마감했다. 이날 베트남은 상대적으로 한 수 위로 꼽히는 이라크를 상대로 분전을 펼쳤다. 경기 막판까지 2-2의 스코어를 유지하며 무승부로 승점을 챙기는 희망을 엿보았으나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라크의 역전 골로 결국 패배했다.16강 진출을 희망하는 베트남의 입장에서는 최소한 조3위를 기록해야 와일드카드의 기회라도 잡을 수 있다. 승점 한점이 중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베트남의 다음 상대는 이란, 아시아 최강으로 꼽히는 팀 중 하나다.어려운 경기가 예상되는 가운데 박항서 감독은 이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은 10년 가까이 이란을 이끌었다. 그는 영리하고 창의적이며 경험이 풍부하다. 현재 아시아에서 이란이 가장 강한 팀이다 이라고 분석했다.그러면서 이란은 기술적으로도 전술적으로나 매우 강하다. 그래도 이란이 더 경험이 풍부할지는 모르나, 베트남은 젊음의 힘을 가지고 있다. 높은 집중력과 결단력으로 베트남 선수들이 이 도전(이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베트남과 이란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 경기는 12일 저녁 8시(한국시각)부터 시작된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이야기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