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7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6 days ago

멀리 가긴 추워, 가게 앞에서 뻐끔뻐끔~퉤 …상인들 장사 접을까요? [김기자의 현장+]

바닥에는 껌처럼 눌러 붙은 담배꽁초와 가래침이 뒤섞여 / 상습흡연 민원다발지역 경고 문구 앞에서 뻐끔뻐끔 무용지물 / 차가운 시선도 아랑곳하지 않아 / 밥마다 쌓이는 꽁초쓰레기치우기도 버거워 / 찬바람이 불 때마다 담배 연기는 가게로 들어와 / 멀리 가긴 추워 입구에서만 피워상인들은 속앓이만지난 9일 오전 1시쯤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한 상가 입구에서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날씨가 춥다 보니 가게 입구에서 담배를 많이 피웁니다. 그렇다고 담배를 못 피우게 할 수 없잖아요. 속으로는 욕도 하고 언제 치우나 하죠. 차라리 침이라도 좀 들 뱉으면 좋겠는데, 담배 피우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게 쉽나요?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기 위해 서울 동작구 노량진에서 거주하고 있는 이모씨 늦은 밤 찬바람에 잠도 깰 겸 밖으로 나온다. 가벼운 옷차림으로 내려온 이씨는 잠시 둘러보고 깊은 한숨을 쉬고는 다시 방으로 다시 들어갔다. 담배 냄새를 싫어하는 이씨는 혹시나 하는 생각에 내려올 때마다 담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뻐끔뻐끔~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