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0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27 days ago

일가족 몰살 유전자 감식으로 밝혀냈다



충남 아산지역 민간인희생자 2차 유해발굴 조사 결과, 염치읍 대동리(새지기) 일대에서 최소 7명의 유해와 10점 이상의 유품이 확인됐다. 이중 두 명은 형제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산시와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 (이하 공동조사단, 단장 박선주 충북대 명예교수)은 13일 오전 11시 아산시청 중회의실에서 지난 5월 9일부터 진행한 충남 아산시 탕정면 용두1리 지역과 염치읍 대동리(새지기) 지역에 대한 유해발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 최소 7명의 유해와 희생자들이 사망 당시 입고 있던 의복 단추, 신발굽, 소지하고 있던 빗 등 10점 이상의 유품이 발굴됐다.

이 지역에서는 인민군 점령 시기 부역했다는 혐의와 그 가족이라는 이유로 1950년 9월 말부터 1951년 1월 초까지 무고한 민간인들이 적법한 절차 없이 온양경찰 소속 경찰과 치안대(대한청년단, 청년방위대 및 향토방위대, 태극동맹)에 의해 집단 살해됐다.

공동조사단이 한국전쟁 때 희생된 민간인 유해를 발굴하기 시작한 2014년경부터 많은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에서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들의 위령사업 등을 위한 조례가 제정됐다.

특히 이번 7차 발굴조사지인 아산시 역시 2015년에 아산시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에 관한 조례 를 제정했다. 이번 7차 발굴조사도 작년에 이어 아산시 지방보조금 지원 사업으로 진행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한편 탕정면 용두1리 일대에 대한 발굴에서는 유해가 발굴되지 않았다. 대규모 도로공사와 가족 묘지 조성으로 인해 매장 추정지가 훼손됐기 때문이다.

새지기 공동묘지 하단 부분에서도 유해가 확인됐지만 오랜 시간 경작지로 사용된 탓에 수습할 수 있는 유해는 많지 않았다. 일부 지역은 개인 사유지여서 조사를 하지 못했다.

박선주 공동조사단장(충북대 명예교수)은 개인 사유지이기 때문에 조사를 못한 지역과 대동리 사건 희생자에 대해 보다 정밀한 조사와 증언자들의 주장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이어 매장지에 대한 자연적, 인위적 훼손이 심각함에 따라 국가가 서둘러 유해발굴조사에 나서야 한다 고 덧붙였다.

조사단은 특히 유전자 감식을 통해 발굴된 유해 중 두 명은 형제 관계라고 밝혔다. 일가족을 몰살했다 는 증언이 유전자 감식을 통해 실증된 것이다. 유전자 감식을 통해 민간인 희생자가 가족 관계라는 점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전감식을 맡은 안희중 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연구관은 7구의 유해 중 2구의 유해가 친족 관계일 가능성이 99.98%로 나타났다 고 말했다.

지난해 아산 설화산 지역 부역혐의자 유해발굴과 이번 유해발굴은 아산시 지방보조금 지원 사업으로 이뤄졌다. 아산시는 지난 2015년에 아산시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에 관한 조례 제정에 이어 유해발굴 사업을 적극 지원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이날 추도사에서 평화와 인권은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이자 미래세대에 대한 우리의 의무 라며 내년에는 전수조사를 통해 희생자와 유가족의 한을 풀고 진정한 화해와 주민통합의 계기를 마련하겠다 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내년 전수조사를 약속한 것이다.

김영애 아산시의회 의장도 진실을 당당하게 마주하고 더 이상 억울한 죽음과 희생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 고 추모했다. 수습된 유해와 유품은 지난 달 30일 아산시 공설봉안당에서 안치제례를 모신 후 세종시 한국전쟁민간인희생자 추모관 에 봉안했다.

공동조사단은 한국전쟁 당시 무수히 많은 민간인들이 뚜렷한 이유도 없이 죽임을 당한 뒤, 지하 광산이나 이름 모를 산속에 수십 년 동안 버려진 채 방치됐다 며 그런데도 진실화해위원회 활동이 종료된 후에는 국가 차원의 아무런 후속조치가 없다 고 지적했다.

조사단은 20대 국회는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기본법개정안 을 통과시켜 국가폭력에 의해 희생된 분들의 진상규명에 나서라 고 촉구했다.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