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0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5 days ago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최규진과 일곱 살 차이..로맨스 걱정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전효성과 최규진이 로맨스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롯데시네마 영등포점에서 환경산업기술원과 환경부가 후원한 웹드라마 내 마음에 그린 (황윤희 극본, 방진현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전효성, 최규진, 박윤, 강윤, 윤쭈꾸, 이 참석했다. 최규진은 로맨스가 처음인데 로맨스에서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의 케미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제가 인간적으로 먼저 다가가는 것이 서툰 사람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 효성이 누나가 먼저 다가와주고 전체 대본 리딩 전에도 감독님과 식사 자리를 가졌는데, 같이 얘기도 하고 어느정도 친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되어서 로맨스를 찍으면서도 굉장히 촬영장이 재미있었고, 처음 해보는 장면들 덕분에 배우는 것도 많았다 고 밝혔다. 전효성은 제일 먼저 걱정한 것은 7년이라는 나이차이였다. 크다면 크고 적다면 적은 나이차인데 혹여나 같이 촬영하면서 로맨스를 해야 하는데, 감정을 잘 주고 받을 수 있을지 걱정이 컸는데 규진 씨도 너무 편하게 리액션을 잘 받아줘서 액션을 잘 할 수 있었다. 그리고 걱정했던 것 중 하나가 서린이와 수혁이가 유치원 때부터 친구인 절친한 남사친 여사친으로 나오는데 어색함이 없어야 해서 걱정이 많았는데, 모난 친구가 아니라 친해지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저에게도 본격적인 첫 로맨스였는데 로맨스 치고는 좋지 않았나 싶다 고 말했다. 내 마음에 그린 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환경부가 제작에 참여한 웹드라마로, 친환경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공익의 목적으로 제작됐다. 전효성은 독일 유학파 천재 신인 감독 한서린으로 분해 오랜 소꿉친구이자 톱스타인 차수혁(최규진)과 드라마 작업을 통해 만나게 되고, 과거에만 머물렀던 감정들이 일련의 사건을 거치며 다채롭게 변화하고, 서로를 단순한 소꿉친구에서 이성으로 바라보게 되는 두 인물의 이야기를 담는다. 내 마음에 그린 은 15일 오후 7시 네이버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