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0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5 days ago

‘호주 상징’ 코알라 멸종 위협하는 성병 확산…실명·사망·불임

호주의 상징 동물인 코알라가 성병 확산으로 멸종 위기를 맞고 있다. 시드니에서 북동쪽으로 400여㎞ 떨어진 포트 맥쿼리에 위치한 세계 유일의 코알라 전문 치료기관에는 눈에 염증이 생겨 후송돼 오는 코알라가 연간 200~250마리에 달하며 이중 성병의 일종인 클라미디아에 감염된 코알라가 50-60%에 이른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수의사들은 클라미디아 감염 때문에 코알라들이 결막염에 걸린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이 결막염을 방치하면 실명하게 되거나 심각한 경우 죽을 수도 있다. 또 코알라 간 교미로 전염되는 클라미디아 감염은 암컷을 불임으로 만드는 경우가 많아 개체수 보존에도 영향을 미친다. 전문가들은 이 병이 확산되는 원인이 코알라의 먹이인 유칼립투스 나무가 도시개발 등으로 줄어든 것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서식지에서 쫓겨나면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아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긴다는 것. 또 서식지가 줄어들면 병에 걸린 코알라와 접촉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현재까


Latest News
Hashtags:   

확산…실명·사망·불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