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0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25 days ago

손혜원 “박지원, 직업이 방송인… 민주방송당이라더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을 다시 한번 맹비난했다.

손 의원은 15일 ‘손혜원TV’에 공개된 ‘박지원은 민방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저번에도 박 의원을 비판했는데, 논평을 내서 그런 적이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제가 증거를 하나 더 제시한다”며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박 의원을 ‘민방당’ 의원이라 부른다더라. 의원총회나 의원들끼리 중요한 모임은 안 나오고 아침부터 저녁까지 방송만 따라다닌대서 ‘민주방송당’ 의원이라 한다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뒤에서 얘기한 거니까 못 들었을 수도 있지만 저는 그 얘기를 듣고 너무 웃겼다”며 “이번에도 그런 말 한 적이 없다고 하실 건가”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어 “요즘에는 더 심한 ‘민방당’이다. 직업이 방송인 같다”며 “박 의원은 방송일 하시면 더 잘할 것 같다. 좌장도 잘할 것 같고 수입도 많을 것 같고 이리저리 어중간하게 얘기하는 걸 아주 잘하기 때문”이라며 비난했다.

손 의원은 박 의원이 출연하는 방송마다 조금씩 결이 다른 목소리를 낸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기사를 봤을 때 박 의원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서 하는 톤이랑 다른 방송에서 말씀하시는 톤이 다른 경우를 종종 본다. 방송 별로 맞춤 서비스를 하시나라는 생각도 든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의 잦은 방송 출연이 득이 될 것이 없다고도 했다. 손 의원은 “방송에 많이 나가는 걸 국회의원들은 전문용어로 ‘공중전’이라 한다”라며 “하지만 실제로 공중전이 얼마나 먹힐지는 모르겠다. 목포 사람들이 정치의식이 굉장히 높다. 공중전이 박 의원의 목포 당선에 그렇게 도움이 될까 싶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최근 박 의원의 총리 입각설에 대해서는 “믿을 수 없는 사람을 어떻게 총리를 시키나”라며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수없이 배신을 당하고 뒤통수를 맞았는데 박 의원을 어떻게 믿고 총리를 시키겠나. 아침저녁으로 의견이 변하고 방송마다 조금씩 다르게 맞춤 서비스를 하는 분이 총리를 하면 방송이 그리워서 어떻게 하시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분은 ‘총리로 가면 국회의원 못 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총리는 하는 일이 너무 많다. 총리는 대통령을 대신해서 행정을 도맡아야 하는데 믿을 수 없는 사람을 어떻게 총리를 시키나”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지난 6일 ‘손혜원 TV’에 공개한 ‘손혜원의 insight’ 영상에서 “박 의원이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일부 의원들과 지난 8월 ‘대안신당’을 창당했다. 박 의원은 본인이 대안 신당을 만들어서 나간 것 같이 얘기한다. 하지만 몇 분한테 들어 보니 다른 의원들이 먼저 나가서 새로운 대안을 만들려고 하고 있는데 박 의원이 따라붙으셨다고 하더라. 또 그분들이 거절할 수는 없었고, 짜증난다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박 의원은 대안신당의 구성원으로서 때마다 꼭 필요한 역할을 하고 있을 뿐”이라며 “손 의원이 무슨 이유로 근거 없는 소문에 의지해 박 의원을 폄하하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짓은 인제 그만두기 바란다. 국회의원의 격에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박준규 객원기자


Latest News
Hashtags:   

민주방송당이라더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