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4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29 days ago

일본 언론 한일 외교국장급 협의, 평행선 달려... 진전 없었다

한일 외교 당국 국장이 협의가 일본 도쿄에서 열려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15일 도쿄의 일본 외무성 청사에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약 2시간 반 동안 협의를 했다.

NHK는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한국이 국제법 위반의 상태를 신속하게 시정할 것을 거듭 요구했지만, 한국 측에서 구체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않아 진전이 없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놓고 한국과 일본이 기존 입장을 주장하면서 평행선을 달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본은 한국 정부가 종료를 결정한 지소미아가 오는 23일 효력을 상실하게 되면서 현재의 지역 안보 환경을 고려해 현명한 대응을 해야 한다며 한국에 연장을 요구했다.

그러나 한국 측은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를 철회하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다시 검토할 용의가 있다는 기존 입장을 나타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협의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서로 의미 있는 의견을 교환했지만 큰 진전이 있지는 않았다 라며 아직 협의는 중간 단계이며,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은 계속하겠다 라고 말했다.

김 국장도 모두가 아는 사안을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으나 더 이상 말씀드릴 게 없다 라고 말을 아꼈다. 또한 지소미아의 결론이 나왔느냐는 질문에도 답을 하지 않았다.

일본 언론은 이날 서울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도 미국이 지소미아 연장을 요구했으나, 한국은 일본의 수출 규제 철회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Latest News
Hashtags:   

외교국장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