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4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9 days ago

[종합]엑스원·아이즈원, MAMA 불참 유력→사실상 활동중단… 프듀 조작 눈사태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프로듀스X101 데뷔조 그룹 엑스원(X1)이 사실상 무기한 활동 중단 위기에 처했다. Mnet은 15일 엑스원은 16일 열리는 2019 V라이브 어워즈 V하트비트 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 면서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다 고 밝혔다. 사실상의 무기한 활동 중단 선언이다. 앞서 프로듀스48 데뷔조 그룹 아이즈원(IZ*ONE)은 지난 11일로 예정됐던 컴백을 무기한 연기하고 침묵중이다. 반면 엑스원은 해외 일정에 참여하는 등 활동을 이어갈 뜻을 드러내왔다. 하지만 결국 V하트비트를 불참하기로 결정함으로써,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 Mnet은 2주 뒤인 12월 4일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는 2019 MAMA(Mnet Asian Music Awards) 개최를 앞두고 있다. 올 한해를 결산하는 Mnet의 최대 행사다. 하지만 현재로선 아이즈원과 엑스원 모두 불참이 유력하다. Mnet 측은 엑스원과 아이즈원의 MAMA 참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는 공식 입장을 밝혔지만, 이미 MAMA 의 전체 방송시간이 축소되는 등 두 팀의 불참은 확정적이다. 경찰은 14일 프로듀스101(이하 프듀 ) 시즌1~2 문자투표 원본 확인 결과 최종 데뷔조(아이오아이, 워너원) 중 순위 안에 없는 연습생이 포함됐음을 확인했다. 안준영 PD 역시 그 자신과 김용범 CP를 비롯한 프듀 관계자 10명의 구속 및 검찰 송치 과정에서 프듀 시즌 1~4 전체에 대한 조작 혐의를 인정했다. Mnet 대표이자 CJ ENM 부사장인 신모씨도 입건과 압수수색을 피하지 못했다. 이로써 프듀 시리즈 전체의 정당성은 소멸됐다. 엑스원과 아이즈원은 물론 워너원과 아이오아이, 프듀 시리즈 전체의 출연자와 팬들 역시 오디션 조작 의 희생자임이 확정됐다. 프듀X 에서 시작된 오디션 조작 관련 수사는 프듀48 , 아이돌학교 에 이어 시리즈 전체를 뒤덮고, 더 나아가 슈퍼스타K 등 그간 Mnet 오디션 전반으로 번져가고 있다. 프듀 시즌1~2 시청자들의 진상규명위원회 구성도 임박했다. 이들은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는대로 Mnet에 대한 추가 고소, 고발을 준비중이다. 프듀 관련 법무를 대리해온 법무법인 마스트 측은 스포츠조선에 진상규명위원회가 구성되는대로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Mnet 측은 진정성 있는 사과와 피해보상, 재발방지 등 합당한 조치를 마련 중 이라며 사태를 수습하고자 노력중이다. 하지만 프듀2 출연자였던 정동수가 나도 피해자다. 쉬쉬하기 싫다. 처벌해달라 는 입장을 밝힌 것처럼, 한 표 를 위해 거리로 나서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던 참가자와 가족, 팬, 시청자들의 배신감을 어떤 조치로 보상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Latest News
Hashtags:   

엑스원·아이즈원

 | 

유력→사실상

 | 

활동중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