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0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5 days ago

[SC현장] 배우 터닝포인트 ..전효성, 내 마음에 그린 으로 2년 만의 연기 재개(종합)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연기 인생의 터닝포인트 전효성이 2년여 공백기를 거치며 배우 활동재개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롯데시네마 영등포점에서 환경산업기술원과 환경부가 후원한 웹드라마 내 마음에 그린 (황윤희 극본, 방진현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전효성, 최규진, 박윤, 강윤, 윤쭈꾸, 이 참석했다. 내 마음에 그린 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환경부가 제작에 참여한 웹드라마로, 친환경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공익의 목적으로 제작됐다. 전효성은 독일 유학파 천재 신인 감독 한서린으로 분해 오랜 소꿉친구이자 톱스타인 차수혁(최규진)과 드라마 작업을 통해 만나게 되고, 과거에만 머물렀던 감정들이 일련의 사건을 거치며 다채롭게 변화하고, 서로를 단순한 소꿉친구에서 이성으로 바라보게 되는 두 인물의 이야기를 담는다. 연출을 맡은 방진현 PD는 시즌1에 이어 시즌2도 남다른 각오고 연출하고 있다. 여기 계신 배우들이 전부 다 상업드라마나 영화에서 주연급이나 활발히 활동을 하는 분들이다. 웹드라마라는 것들이 예산이 드라마보다도 적고 제작환경이 같지는 않다. 전효성 배우나 최규진 배우 등 모두 공익적이고 환경이라는 공적인 가치고 제작한다는 가치에 공감을 해주시고 흔쾌히 작품에 응해주셔서 감사한 것 같다. 작품에 참여한 것만으로도 환경에 기여한 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 대해 감사하다고 생각한다 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효성은 내 마음에 그린 을 통해 2년 만에 활동을 재개한다. 그동안 전효성은 TS엔터테인먼트와의 법적 분쟁으로 2년여 공백기를 가졌다. 2017년 9월 정산 및 매니지먼트 권한 부당 양도의 전속계약 위반을 이유로 전효성은 TS에 전속계약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고, 소송에서 승소하며 활동을 재개하게 됐다. 전효성은 내성적인 보스 를 할 때에는 주체적이지 못한 수동적인 캐릭터를 맡았어서 하면서도 답답했는데 서린이는 저의 원래 성격과 닮아서 하면서도 편하고 재미있게 할 수 있었다. 감독님이 편한 환경에서 연기할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편하고 즐겁게 촬영했다. 본의 아니게 2년 휴식기를 가지며 일에 대한 갈망이 커져서 이번 작품을 남다르고 애틋한 마음을 가지고 할 수 있었다. 오랜만의 작품인데도 제가 주연으로 나서서 본격적인 로맨스를 한 것은 처음이라 잘해보고 싶다는 욕심도 있었고, 촬영을 즐겁고 열심히 했다 고 드라마 출연 소감을 밝혔다. 로맨스 호흡을 맞춰야 했던 최규진과 전효성은 서로의 호흡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최규진은 로맨스가 처음인데 로맨스에서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의 케미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제가 인간적으로 먼저 다가가는 것이 서툰 사람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 효성이 누나가 먼저 다가와주고 전체 대본 리딩 전에도 감독님과 식사 자리를 가졌는데, 같이 얘기도 하고 어느정도 친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되어서 로맨스를 찍으면서도 굉장히 촬영장이 재미있었고, 처음 해보는 장면들 덕분에 배우는 것도 많았다 고 밝혔다. 이어 전효성은 제일 먼저 걱정한 것은 7년이라는 나이차이였다. 크다면 크고 적다면 적은 나이차인데 혹여나 같이 촬영하면서 로맨스를 해야 하는데, 감정을 잘 주고 받을 수 있을지 걱정이 컸는데 규진 씨도 너무 편하게 리액션을 잘 받아줘서 액션을 잘 할 수 있었다. 그리고 걱정했던 것 중 하나가 서린이와 수혁이가 유치원 때부터 친구인 절친한 남사친 여사친으로 나오는데 어색함이 없어야 해서 걱정이 많았는데, 모난 친구가 아니라 친해지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저에게도 본격적인 첫 로맨스였는데 로맨스 치고는 좋지 않았나 싶다 고 화답했다. 내 마음에 그린 은 환경부가 후원하는 드라마로, 그린카드와 전자영수증 등의 공익적인 PPL을 가미한 작품. 방 PD는 영상이나 작품이라는 것이 감독 한 명의 예술이 아닌 공동으로 하는 작업이다. 배우들과 스태프들, 드러나지 않는 모든 분들이 마치 자기의 일처럼 매달려서 이 시점까지 온 것 같다. 저희가 더 노력해서 조금이라도 더 좋은 메시지를 전하고 영상을 보여주려 노력했다 고 말했다. 전효성은 오랜만에 작품이라 내 마음에 그린 이라는 작품이 제 배우로서 인생에 있어서도 터닝포인트가 될 것 같다. 꼭 한 번 시간내서 봐주시면 좋겠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는 다른 드라마와 달리 PPL이 부담스럽지 않고 위트있게 들어갔더라. 재미있는 요소다 보니 봐주시면 좋겠고 환경도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 고 말했다. 최규진은 내 마음에 그린 촬영도 재미있게 했지만, 모두들 열심히 했다. 재미있을 것 같다. 다같이 즐겁게 봐주시면 좋겠다 고 당부했다. 박윤은 항상 맡았던 역할이 당하는 것을 위주로 맡았는데 지은이라는 캐릭터로 서린 감독님과 라이벌로 대치하다 보니 속이 시원했다. 너무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환경을 드라마 속에 부드럽게 녹였다. 부담스럽지 않고 너무 좋았다. 드라마를 봐주시면서 환경을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 고 말했다. 강윤은 좋은 스태프, 동료들과 촬영할 수 있어서 좋았다 고 소감을 밝혔다. 연기에 처음 도전했던 윤쭈꾸는 내 마음에 그린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란다 고 당부했다. 내 마음에 그린 은 15일 오후 7시 네이버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Latest News
Hashtags:   

터닝포인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