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0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5 days ago

시진핑, 홍콩 시위대에 최후통첩… 중국군 투입 임박

【 베이징 서울=조창원 특파원 윤재준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사태에 대해 가장 긴급한 과제는 폭력중단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이 홍콩 관련 강도 높은 주문을 열흘 새 두 차례나 했다는 점에서 홍콩 시위를 제압하기 위한 중국군 투입 시점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15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14일(현지시간) 브라질에서 열린 브릭스(BRICS)회의의 한 부대행사에 참석해 홍콩의 폭력시위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의 마지노선에 도전하고 있다고 경고하면서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 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또 홍콩 자치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에 대한 지지를 거듭 강조하면서 홍콩 사법부가 법치주의에 따라 시위대를 처벌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외부세력의 간섭에 반대한다. 일국양제 원칙을 이행하겠다는 중국의 의지는 굳건하다 면서 홍콩 사태에 개입하려는 서방 국가들에 내정간섭을 중단할 것을 경고했다. ■시진핑의 작심발언 시 주석의 이번 발언은 여러 면에서 홍콩 시위대를 향해 최후통첩을 날린 것으로 해석된다. 우선 중국 최고지도자가 해외방문 기간 국내 사안을 언급하는 건 극히 이례적이다. 특히 서방 국가들의 관심이 큰 홍콩 문제를 직접 꺼냈다는 점에서 시 주석이 작심발언을 준비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시 주석이 이번 발언을 포함해 최근 열흘 새 두차례나 홍콩 관련 강도 높은 언급을 이어갔다는 점도 심상치 않다. 시 주석은 지난 4일 상하이에서 캐리 람 장관을 만나 법에 따라 폭력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의 광범위한 민중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니 절대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한다 며 홍콩 시위대에 강력 대응을 주문한 바 있다. 캐리 람 장관에 대한 강도 높은 지시에도 최근 홍콩 사태가 내전 양상으로 격화되자 시 주석이 해외에서 더욱 높은 수위의 대응을 강조했다는 점도 주목할 대목이다. 이에 홍콩의 질서회복을 위해 중국 정부가 무력개입이라는 최후 수단을 동원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 시 주석이 홍콩 정부와 경찰, 사법기관을 차례로 언급한 점은 공권력을 최대한 동원해 홍콩의 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홍콩 사태가 통제불능 상태를 이어갈 경우 중국군 투입 등 중국 정부의 직접개입 수순을 밟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美상원은 시위대 지지 이런 가운데 미국 상원은 홍콩 민주주의 법안 표결을 서두르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14일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세계는 홍콩인들이 오랫동안 누려온 자유를 지키기 위해 공격적인 중국과 홍콩 정부에 맞서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며 어느 때보다 중국에 세계가 홍콩인들의 투쟁을 지지하고 있다는 뚜렷한 메시지를 중국에 보내야 한다 고 말하면서 의원들에게 통과시켜줄 것을 촉구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도 트위터로 미국 정부가 홍콩 시위대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빠른 조치를 내릴 것을 요구했다. 또 미국 의회 내 미중경제안보검토위원회는 만약 중국이 시위 진압을 위해 군을 투입할 경우 특별경제지위 박탈은 물론 중국 기업들의 홍콩 자회사에도 대미 수출통제를 적용할 것을 요구했다. 루비오 의원은 상원외교위원회 위원장인 짐 리시 의원과 함께 표결 준비에 들어갔으며 루비오 의원의 한 측근은 이르면 다음 주 초에 법안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원은 지난달 15일 유사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하원에서 통과된 것과는 조금 다른 홍콩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 이 상원에서 통과되면 내용이 조율돼야 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이 필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과 함께 발효되면 미국 국무부는 지난 1997년 영국으로부터 주권이 반환된 이후 홍콩에 부여해온 특별경제지위를 매년 재검토하게 된다. 또 홍콩 내 인권침해와 관련된 홍콩 정부 관리들에게 제재도 가할 수 있다. jjack3@fnnews.com


Latest News
Hashtags:   

최후통첩…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