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0 December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25 days ago

법원, 별장 성접대 건설업자 윤중천 징역 5년6개월 선고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이 연루된 ‘별장 성접대’ 사건에서 향응을 제공하고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건설업자 윤중천씨(58)가 1심에서 징역 5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손동환 부장판사)는 15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강간 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윤씨의 선고공판에서 윤씨에게 징역 총 5년6개월과 추징금 14억8000여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윤씨의 성범죄 혐의 등에 대해서는 무죄 또는 면소 판결했으나 일부 사기 등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검찰은 앞서 윤씨에게 총 징역 13년과 추징금 14억8000여만원을 구형한 바 있다. 윤씨는 여성 A씨를 협박해 김 전 차관 등 유력 인사들과 성관계를 맺도록 하고, 2006년~2007년 A씨를 세 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1∼2012년 부동산 개발사업비 명목으로 옛 내연녀 권모씨에게 빌린 21억6000만원을 돌려주지 않으려고 부인을.. 더보기


Latest News
Hashtags:   

5년6개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