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9 January 2020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2 month ago

해병대원 150명 태울 수 있는 고속상륙정 4척 추가 건조한다

해병대의 상륙 작전 능력을 높일 고속상륙정(사진)이 추가 제작된다. 방위사업청은 한진중공업과 3160억원 규모의 고속상륙정 후속함(5~8호정)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로 만드는 고속상륙정 5~8호정은 해병대의 사단급 상륙 작전을 수행하기 위한 전력이다. 5명이 운용하는 고속상륙정은 90t 규모에 최대 속력 40노트(시속 70㎞)로 항해 가능하다. 해병대원 150명 또는 전차 1대를 싣고 항해할 수 있다. 공기 부양 방식으로 운항해 수심이 낮은 곳이나 갯벌에서도 이동이 가능하다. 방위사업청 유호근(해군 준장) 전투함사업부장은 “고속상륙정 후속함(5~8호정) 사업이 완료되면 대형 수송함 등에 탑재돼 저수심 해역 경비 작전 또는 상륙 전력으로 운용한다”며 “해상 재난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탐색·구조 전력으로도 운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Latest News
Hashtags:   

고속상륙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