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7 April 2020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2 month ago

발병 한달 만에… 코로나 ‘지역 감염’ 사실상 돌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서 발병한 지 한 달 만에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없으며,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사흘 연속 발생하자 의료계는 지역사회 확산이 본격화됐다고 진단했다. 방역 당국은 아직 ‘대유행’을 우려할 단계는 아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아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대구에서 61세 여성이 31번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역시 해외여행력, 확진자 접촉력이 없다. 29번과 30번 환자를 포함해 3명의 감염원,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미 지역사회 방역망은 뚫렸고, 자각하지 못할 만큼 경미한 증상을 겪은 감염자들이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면 앞으로 감염 사례는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다.

역학적 연관성이 없어 미처 걸러지지 못한 확진자들은 지역사회에서 전파자로 활동했을 것으로 우려된다. 중대본이 발표한 29, 30, 31번 확진자의 동선은 광범위했다. 31번 확진자는 발열 증상이 나타난 10일 이후 1주일간 병원, 종교집회, 호텔 뷔페식당 등을 다녔다. 30번 환자는 바이러스 전파 가능 시기에 회사에 출근했고, 지하철을 타고 1시간 넘게 걸리는 인천으로 이동하기도 했다.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도 들렀다.

대한의사협회는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1차 방역이 실패했다”며 “(감염병 위기 경보를)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 국면에서 최전선이 될 지역사회 1차 의료기관 및 중소병원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는 민관 협의체의 즉각적인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대응책 전면 개편 작업에 착수했다. 정은경 중대본부장은 브리핑에서 “국내외 상황을 반영할 때 코로나19 발생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며 “입국자 검역과 접촉자 자가격리 등 봉쇄 전략과 동시에 지역사회 감염 대비책을 같이 가해야 하는 시기”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그러나 현 상황을 “전국적인 유행 상황이나 전국적인 위험이라고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 의심환자를 특정하는 ‘사례정의’를 개정해 이르면 20일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개정안에는 자가격리 지침도 보다 명확히 담길 예정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