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30 March 2020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1 month ago

박인비가 불댕긴 ‘올림픽 티켓 드라마’ 흥미진진


박인비(32·사진)가 여자골프 세계 랭킹 11위로 도약하며 태극낭자들의 올림픽 본선행 경쟁에 신호탄을 쐈다. 세계 1위 고진영이 사실상 확정적인 가운데 나머지 상위랭커 선수들은 한 경기 한 경기 단두대 매치를 벌여야 할 상황이다.

박인비는 18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랭킹에서 평균 랭킹 포인트 4.42점을 기록해 11위에 자리했다. 지난주 17위에서 6단계가 뛰어올랐다. 지난 16일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서 반영된 결과다.

올림픽 여자골프는 6월 29일을 기준으로 세계랭킹 15위 안에 진입한 선수 중 국가별로 최다 4명까지 본선 진출권을 부여한다.

현재 박인비는 한국선수 중 랭킹 5위다. 6위에서 김효주(13위)를 제치고 한 단계 올라섰다. 랭킹 상승만큼 주목할 것은 평균 랭킹 포인트다. 박인비는 한국선수 중 4위 이정은(세계랭킹 9위·4.87점)을 0.45점 차이로 따라붙었다. 한 경기 우승하면 금세 뒤집어질 수 있는 차이다.

현재 상황으로 보면 박인비가 4년 만에 개막전 출전을 강행할 만큼 올림픽 본선행을 위한 랭킹 포인트 확보를 서두른 게 신의 한수가 됐다. 고진영과 3위 박성현 등 많은 한국선수들이 2월 하순부터 3월 상순 사이에 편성됐던 LPGA 투어 ‘아시아 스윙’ 3개 대회부터 참가하려고 했다. 그런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3개 대회가 한꺼번에 취소되면서 랭킹 포인트를 누적할 기회도 줄었다. 투어는 약 한 달 후인 다음 달 19일 볼빅 파운더스컵에서 재개된다. 반면 박인비는 올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준우승하면서 승점을 차곡차곡 쌓았다.

고진영은 부동의 1위를 지켰다. 평균 랭킹 포인트 8.53점으로 5점대인 2위 이하의 추격자들을 멀리 따돌리고 있다. 올림픽 본선행이 사실상 확정됐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 뒤는 간격이 훨씬 촘촘해졌다. 박성현부터 박인비까지 포인트가 1.5점 차도 안된다.

지난주까지 2위였던 박성현(포인트 5.86점)은 이제 안심할 수 없다. 아직 올 시즌을 출발조차 못한 박성현은 렉시 톰슨(미국)에게 밀려 3위로 하락했다. 지난해 8월 브리티시 오픈 8위 이후 ‘톱10’ 입상이 아직까지 한 번도 없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하락세인 상황에서 어깨 부상 여파도 이어지고 있다. 올림픽 포인트를 쌓을 다음 달부터 순위 반등을 시도해야 올림픽행 티켓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세영(5.13점·사진)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6위를 지켰다. 하지만 올 시즌 들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7위), ‘게인브리지 LPGA’(5위)에서 꾸준한 성적을 내는 등 일관성을 유지하고 있어 오히려 박성현보다 상황이 낫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제일 다급한 것은 이정은(사진)이 됐다. 지난해 US여자오픈 우승으로 한때 3위까지 치솟았던 랭킹이 계속 하락하면서 이제는 10위 안에 턱걸이하는 상황까지 몰렸다. 지난해 10월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 공동 8위에 오른 뒤 인상적인 성적을 내지 못하고 2019시즌을 마감했다. 상반기 안에 우승권에 근접하는 성적이 나오지 않으면 추월당할 확률이 높다. 지난해 꾸준히 상위랭킹에 오른 김효주도 기복 없이 한 대회 정도 우승을 차지하면 얼마든지 올림픽 출전에 도전할 만한 상황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