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9 April 2020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2 month ago

메시, 팀 종목 선수 최초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 올해의 남자선수 뽑혀



‘축구의 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사진)가 팀 종목 선수로는 최초로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 올해의 남자선수로 선정됐다.

메시는 18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0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에서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영국)과 공동으로 올해의 남자선수상을 수상했다.

2000년 창설된 이 상은 올해의 남녀선수, 팀, 신예, 컴백, 장애인체육, 액션스포츠 부문에서 해마다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또는 팀을 뽑는다. 수상자 선정은 70개국 1000명의 스포츠 미디어 관계자들에 의해 이뤄진다.

메시는 올해 20주년을 맞은 이 시상식에서 팀 스포츠 선수로는 최초로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공동 수상도 이번이 처음이다.

메시는 2018-2019시즌 라리가에서 36골을 넣어 바르셀로나의 우승을 이끌고 통산 6번째 득점왕에 올랐다. 또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수여하는 발롱도르를 여섯 번째로 수상해 역대 최대 수상자가 됐다.

메시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팀 스포츠 선수로는 처음 올해의 선수가 돼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Latest News
Hashtags:   

라우레우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