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5 April 2020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2 month ago

별도 콜도 뜨지 않는 밤, 불은 라면 삼키는 대리운전기사

어둠이 무겁게 내려앉은 새벽 1시. 아파트 단지 구석에 그림자 하나가 갈 곳 모른 채 섰다. 고층 아파트의 등도 대개 꺼진 시각, 시야에 들어오는 건 사내의 손에 들린 두 대의 휴대전화 화면 불빛뿐이었다. 영하 7도의 삭풍 속에서 콧물이 흐르는 것도 모르고 20분째 김병운(가명·56)의 눈은 휴대전화만 들여다보고 있다. “딩동!” 가끔 울리는 알림


Latest News
Hashtags:   

대리운전기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