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5 April 2020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2 month ago

해 바뀌자 주담대 푸는 은행권...신한·우리·하나銀, MCI대출 재개

아시아투데이 조은국 기자 =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에 작년 하반기부터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규모를 제한했던 시중은행들이 해가 바뀌자 제한을 풀고 다시 대출 자산 늘리기에 나서고 있다. 집주인이 아파트 등 주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때 소액임차인을 보호하기 위해 대출 한도에서 방 개수에 따라 일정 금액을 빼는 ‘방공제’를 적용하는데, 은행이 모기지신용보험(MCI)을 가입하면 대출 한도를 제한받지 않는다. 이 때문에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몇몇 은행들은 지난해 가계대출 속도조절을 위해 모기지신용보험대출(MCI대출)을 중단했다. 하지만 해가 바뀌자 이들 은행 모두 MCI대출을 재개했다. 정부 가이드라인도 새롭게 적용되고, 연말 보금자리론 유동화가 상당 규모 이뤄지면서 대출 여력이 생겼기 때문이다.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거래가 위축되면서 주담대 수요가 줄어든 점도 영향을 미쳤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2018년.. 더보기


Latest News
Hashtags:   

신한·우리·하나銀

 | 

MCI대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