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6 April 2020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8 days ago

한국당 비례명단 부결… 한선교-최고위 총사퇴

미래한국당 당원 선거인단이 한선교 대표와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이 주도해 만든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부결시키자 한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총사퇴했다. 미래통합당이 비례대표 전용 한국당을 창당해 범여권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응하려 했지만 예상치 못한 공천 내분으로 총선 전략 전체가 뒤흔들리고 있다. 한 대표는 19일 선거인단의 비례대표 후보 부결 투표 결과가 나온 뒤 기자회견을 열고 “한 줌도 안 되는 권력을 갖고 있는 이 당(통합당)의 인사들, 가소로운 자들에 의해 꿈이 막혔다”면서 사퇴를 선언했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 등을 겨냥해 ‘가소로운 자들’이라고 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의 비례대표 명단에 대해 “이번 선거의 의미와 중요성을 생각할 때 대충 넘어갈 수 없다. 단호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했다. 지도부가 사라진 한국당은 20일 원내대표를 선출해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기기로 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통합당 5선 원유철, 정갑윤 의원이 이날 잇따라 탈당한 뒤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