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6 April 2020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11 days ago

‘학폭 논란’ 이가흔 ‘하트시그널3’ 정상 출연…천안나·김강율은?

학교폭력 등 출연진의 과거 사생활 논란이 일었던 ‘하트시그널 시즌3’(이하 하트시그널3)가 정상 방영됐다. 출연자들은 환한 미소와 밝은 분위기로 첫회르 이끌었다.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25일 ‘하트시그널3’ 첫회를 내보내며 출연자들의 등장과 ‘시그널 하우스’ 입주를 그렸다. 출연자들은 시그널 하우스에 속속 모습을 드러내며 인사했고, 홈파티를 열며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천인우와 정의동이 먼저 시그널 하우스를 찾았고, 세 번째로 이가흔이 도착했다. 이가흔은 “신날 때는 잘 떠든다”며 “지금은 약간 복잡 미묘하다. 신나면서도 조금”이라며 신중한 모습이었다. 천인우가 “처음 보는 사람들과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됐다”고 하자 이가흔은 “나름 기억에 남는 크리스마스가 될 듯하다”고 답했다. 네 번째로 도착한 이는 임한결이었다. 이가흔은 임한결에 “혹시 OO 향수 쓰에요?”라 말하며 단번에 향수를 맞췄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한혜진은 “백퍼센트 호감 표현이다”라고 말했다. 서민재와 박지현도 등장하며 시그널 하우스는 입주를 마쳤다. 모두를 알게 된 후 첫 선택 시간, 천인우와 정의동은 박지현을 택했다. 박지현과 이가흔은 천인우를 택했다. 임한결은 이가흔, 서민재는 임한결에 ‘사랑의 짝대기’를 보냈다. 방송 이후 출연진에 대한 논란이 한층 가열됐다. 앞서 이가흔, 천안나, 김강열에 대한 시청자들의 비판이 이어져왔다. 이가흔과 천안나는 학교폭력 전례가 있고, 김강열은 ‘버닝선 게이트’ 관련자의 지인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지난 14일 포털사이트 네이트의 네이트판에는 이가흔과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글을 올렸다. 그는 “이가흔에게 괴롭힘당한 학우들이 한둘이 아니다”라며 “이가흔은 매학기 타깃을 돌려가며 따돌림을 주도했고, 거슬리는 아이들은 모두 희생양이 됐다”고 말해 파문이 일었다. 또 “시기나 질투 탓에 쓴 글이 아니”라며 “저도 피해자로서 기억이 생생한데, 멀쩡히 TV프로그램에 나오는 것을 보고 있을 수만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 천안나와 김강열은 출연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하트시그널’ 시리즈는 중도에 새 출연자를 투입하는 경우도 있어, 곧 방송에 모습을 비출 것으로 예상된다.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앞서 “여러 방면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출연자들과관련한 일각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한 바 있다. 제작진 해명과 달리 학교폭력과 대학 군기잡기 등 등 출연진에 대한 비판은 계속되고 있는데다 이가흔이 첫회 정상 출연함에 따라,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하트시그널3’는 홈페이지에 시청자 게시판을 닫아둔 상태다. 한편, 출연진 논란과 함께 화제성도 올라 첫회 시청률은 1.1210%(전국 유료가구 기준, 닐슨코리아)로 비교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3’ 캡처


Latest News
Hashtags:   

하트시그널3

 | 

출연…천안나·김강율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