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8 February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segye - 5 days ago

美·EU, 미얀마 군부 경제제재로 고강도 압박

미국과 유럽연합(EU)이 미얀마 군부에 대한 경제 제재에 나섰다. 반군부 시위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자 구두 경고를 넘어 실질적인 제재로 압박 수위를 높이기 시작했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은 EU회원국 외무장관들이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회의를 열고 미얀마 군부를 겨냥한 제재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호세프 보렐 EU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우리는 쿠데타에 책임이 있는 군부와 그들의 경제적 이익을 겨냥해 제재를 가하는 데 정치적 합의를 이뤘다”며 “외교적 노력이 실패하게 되면 모든 직접적인 재정 지원은 중단될 것”이라고 했다. EU가 미얀마에 적용해온 무관세 혜택도 중단될 것이란 전망이 있었으나 미얀마 국민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제외됐다. 보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무관세 혜택을 없애면 미얀마 내 수천개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 여성이 대부분인 섬유 부문 일자리가 특히 그렇다”며 “이는 군부가 아닌 국민에게 해가 될 뿐”이라고 설명했다. EU는 향후 군부 소유의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제재도 검토할 계획이다. 미 재무부도 이날 성명을 통해 미얀마 쿠데타에 연루된 인사 2명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11일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과 소에 윈 부사령관 등 10명에 대한 제재 조치를 내렸다. 이번 추가 제재는 최근 미얀마 군경이 시위대를 유혈진압한 데 대한 대응이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도 23일 성명을 통해 “시위대를 향해 폭력을 행사한 미얀마 군부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미얀마 군부는 (폭력을) 자제하고 인권과 국제법을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군부에 저항하는 시위가 연일 확산하고 있다. 이날도 미얀마 전역에서 쿠데타를 규탄하는 대규모 총파업이 벌어져 수백만명이 거리에 나와 시위를 벌였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Latest News
Hashtags:   

경제제재로

 |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