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8 February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kmib.co.kr - 5 days ago

코로나 의료진 임금 185억 체불한 정부… “예산 부족”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파견된 의료진에게 ‘예산 부족’을 이유로 185억원에 달하는 임금 지급을 미뤄왔던 것으로 23일 파악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까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파견된 의료진은 1431명(의사 255명, 간호사 760명, 간호조무사 165명, 지원인력 251명)으로 이들에 대한 임금 체불액은 총 185억2400만원이다.

이들에게 적용되는 일당은 의사 35만원, 간호사 20만원, 간호조무사 10만원, 군의관·공보의 12만원, 군간호사 7만원 수준이다. 민간 파견인력에는 별도로 위험수당, 전문직수당 등이 추가 지급된다.

의료진은 그간 지속적으로 체불된 임금을 지급해 달라고 요구해 왔지만, 중수본은 예비비 부족분 확보를 위해 재정당국과 협의 중이라는 답변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예산 부족으로 임금 체불 사태가 나타났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환자가 급증하면서 파견 인력도 대폭 증원돼 예산이 다 소진됐다는 것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문제 해결을 위해 예비비 부족분 확보를 위해 재정 당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문재인정부가 K방역 홍보에는 수많은 예산을 투입하면서도, 코로나19 현장 최전선에서 분투하는 의료진들의 급여는 체불하고 있다”며 “홍보성 예산 절감을 통해 의료진들의 급여 지급 및 처우 개선에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Latest News
Hashtags: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