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8 February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fnnews - 5 days ago

11번가, 빅데이터 기반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 오픈

[파이낸셜뉴스] 11번가는 구매 가능성이 높은 타깃 고객을 대상으로 판매자들이 직접 할인쿠폰을 제공할 수 있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 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는 고객의 소비패턴, 이용현황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우선 고객군을 추천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판매자들은 △내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아두고 구매하지 않는 고객 △최근 내 상품을 2달 연속 구매한 고객 △내 상품을 3번 이상 보았으나 구매하지 않은 고객’ 등의 현황을 매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이들에게 ‘전용 할인 쿠폰’을 발송해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할인 쿠폰 규모는 판매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어 마케팅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판매자가 제공한 쿠폰 혜택은 11번가 모바일 앱 홈 화면과 앱 알림을 통해 해당 고객들에게만 개별적으로 노출된다. 또 구매 가능성이 높은 잠재 고객들을 대상으로 타깃 마케팅에 나설 수 있어 단골 고객을 만드는 데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11번가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의 효과분석 결과도 판매자에게 제공해 판매전략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는다.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는 11번가의 판매자 대상 구매 통계∙분석 서비스인 ‘셀러 애널리틱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즉각적인 매출 상승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오픈과 동시에 입점 판매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17일 서비스 오픈 이후 약 일주일만에 1,300명 이상의 판매자가 서비스를 활용해 26만명 이상의 고객에게 ‘전용 할인 쿠폰’ 혜택을 제공했다. 11번가 김형준 셀러인사이트팀장은 “치열한 경쟁 환경에 놓인 온라인 플랫폼 입점 판매자들은 상품을 실질적으로 구매할 고객을 파악하고 구매 확률을 높이는 것이 가장 시급하면서도 어려운 일”이라며 “온라인 판매에 첫 발을 뗀 중소 규모 판매자라도 효율적으로 고객을 확보하는 등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


Latest News
Hashtags: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