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8 February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fnnews - 5 days ago

타이거 우즈, 골프 라운딩 위해 과속하다 사고

23일(현지시간) 차량 전복 사고로 중상을 입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는 당시 라운딩을 위해 이동 중이었으며 과속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우즈가 이날 미국 프로미식축구리그 NFL의 스타인 드루 브리스와 저스틴 허버트와 함께 골프를 치고 사진을 촬영할 예정이었다고 보도했다. 현재 우즈는 다리에 중상을 입고 수출을 받고 있다고 그의 에이전트가 밝혔다. 현지 치안당국은 우즈의 부상 상태가 생명을 위협할 정도는 아니라고 전했다.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국은 우즈가 당시 차량의 유일한 탑승자였으며 소방관과 구급대원들이 도구를 이용해 차량 유리창 밖으로 우즈를 끌어냈다고 밝혔다. 미 언론들은 소식통을 인용해 우즈가 당시 과속을 했으며 차량이 여러 차례 구른후 멈췄다고 보


Latest News
Hashtags: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