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1 April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kmib.co.kr - 1 month ago

‘가해자’ 직격했던 文, 3·1절 기념사에서 대일비판 낮출 듯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에 대한 비판 수위를 완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일본에 대한 유화 입장의 연장선상으로, 한·미·일 3각 공조를 강조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도 보폭을 맞추려는 기조로 해석된다.

28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번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에 대한 전향적 제안을 하는 대신, 비판 어조를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사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자제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일본을 향한 대화 메시지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기대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개 일정 없이 원고를 최종 점검했다.


이런 기류는 문 대통령이 그동안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에 대해 수위 높은 비판을 해왔던 것과는 다르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 3·1절을 맞은 2018년 기념사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당시 관방장관이던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극히 유감”이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2019년에도 “친일잔재 청산은 너무나 오래 미뤄둔 숙제”라고 했다. 지난해엔 “일본은 언제나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비판 수위를 낮췄지만 “과거를 직시할 수 있어야 상처를 극복할 수 있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들어 일본을 향해 꾸준히 대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문 대통령은 1월 신년기자회견에서 “2015년 위안부 합의는 양국 정부 공식적인 합의”라고 했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서도 “강제집행 방식의 현금화는 한·일 양국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일파’인 강창일 주일대사를 임명했고, 강 대사는 최근 일본 정·관계 고위 인사들을 만나 양국 관계 정상화 노력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본 정부의 태도는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일본은 지난 22일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서 ‘독도는 일본 땅’ 주장을 반복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4일 유엔인권이사회에서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들어 모든 조치를 이미 다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Latest News
Hashtags:   

기념사에서

 |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