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1 April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kmib.co.kr - 1 month ago

3.1절 서울 도심 집회 1670건 접수…불법집회 고발 방침


3·1절 당일 서울에 신고된 집회가 167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하철 출구를 통제하고 서울광장에 펜스를 설치한다. 불법 집회가 확인되면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3·1절 당일 서울에서 1670건(26일 기준)의 집회 신고가 접수됐다. 3·1절에는 기자회견, 1인 시위, 9인 이하 집회 등의 형태로 약 2500여명이 집회에 참여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광장 등에 펜스를 설치한다. 집회단체에 방역수칙을 안내하고, 집회 시 현장 채증도 실시한다.

또 현장 상황에 따라 지하철 출구를 통제하거나 시내버스 우회 등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서울광장 등 주요장소를 대상으로 경찰과 합동 근무를 진행한다. 채증 자료에 따라 불법 집회는 고발하고 방역수칙 위반사례에 대해서는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Latest News
Hashtags:   

1670건

 | 

접수…불법집회

 |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