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1 April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segye - 1 month ago

在日 민단 중앙단장 선거 ‘시끌’… 후보 자격 논란으로 개표 연기 파행

50만 재일동포의 구심점인 재일본 대한민국민단(이하 민단) 중앙본부 단장 선거가 후보 자격을 둘러싼 논란 속에서 개표가 연기되는 파행을 겪고 있다. 민단은 2월 26일 최고의결기관인 제55회 정기 중앙대회를 열고 단장을 선출할 예정이었으나 민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중앙대회에서 후보자 문제를 거론하며 개표를 3월 12일로 연기한다고 전격 선언했다. 28일 민단과 주일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임기 3년의 중앙본부 단장 선거는 현 단장 여건이(72) 후보와 부단장 임태수(59) 후보가 격돌했다. 여 후보는 재일한국청년상공인연합회장, 민단 탈북자지원센터 대표, 민단 중앙본부 부단장·의장을 거쳐 2018년 단독 출마해 단장을 맡고 있다. 임 후보는 민단 홋카이도지방본부 단장·상임고문을 지낸 뒤 2015년부터 민단 중앙본부 부단장으로 재직 중이다. 여 후보는 한·일관계 개선과 동포의 생활·권익 옹호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으며 임 후보는 민단 재정 문제의 개선, 일본 국적 동포·신규 정주자(定住者) 등 과감한 인재 등용 등을 약속했다. 2015년 후 6년 만의 경선이 이뤄진 이번 선거에는 올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관심이 집중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우편투표가 진행돼 2월 26일 온라인으로 중계된 중앙대회에서 개표될 예정이었다.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탓에 지방 방문 유세가 금지된 상황에서 선거관리가 어렵다는 이유로 후보자 홈페이지 개설마저 불허되는 등 전반적으로 불공평 논란 속에 진행되는 오점을 남겼다. 특히 동포사회 일각에서는 임 후보가 2004년 일본 경찰 조사를 받고 무혐의 처분된 사건을 선거 쟁점화하면서 선거과정이 진흙탕 싸움으로 변질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신용상 민단 선관위원장이 중앙대회에서 “민단 단장은 일본 사회의 인정도 받지 않으면 안 된다. 물론 민단의 구성원인 우리의 신뢰도 절대 필요하다”며 “거짓인지 (아닌지) 규명하기 위해 본일 발표(개표)가 불가능하다”고 후보자 문제를 거론하며 개표를 연기하면서 갈등이 더욱 격화하는 양상이다. 중립 성향의 민단 관계자는 “임 후보는 2018년 2월22일 여건이 단장이 임명했는데 이제 와서 자격 문제가 나오는 것은 지도부의 자기모순으로 보일 수 있다”고 우려하며 “이미 투표는 완료된 상황인 만큼 우리도 3월12일의 개표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민단(2016년 기준)에 따르면 재일동포는 48만5000여명으로 추정되며, 이 중 민단 회원은 32만6000명가량이다. 우리 정부는 재외동포재단을 통해 올해 사업비 명목으로 민단과 관련 단체에 80억여원을 지원한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Latest News
Hashtags: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