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0 April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kmib.co.kr - 1 month ago

백신에 잦아든 비관론… 도쿄올림픽 3일 결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도쿄 조직위)가 3일 관중 대책을 논의한다. 올림픽 기간 내 해외 관중의 경기장 입장 여부는 물론 관중 허용 범위 등이 이날 화상 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회의에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 조직위원회 위원장, 일본 정부의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 담당상,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등 올림픽 관련 5개 기관 수장이 참석한다.

바흐 위원장은 지난달 24일 IOC 집행위원회 회의 이후 “일본 거주자 이외의 관중에 대한 올림픽 시설 입장 여부를 4월이나 5월 초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하지만 관중 대책이 촉박하다는 일본의 이의제기에 따라 논의 시기를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일본에서 높았던 올림픽 개최 비관론은 최근 백신 보급과 함께 다소 잦아들었다. 또 지난달 개최된 메이저 테니스대회 호주오픈,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슈퍼볼이 제한적이지만 관중석을 개방한 것도 일본에 힘을 실어줬다. 지난달 18일부터 여성 비하 발언으로 물러난 모리 요시로 전 회장에 이어 도쿄 조직위를 이끌고 있는 하시모토 위원장은 연일 관중 유치에 힘을 싣고 있다.

하시모토 위원장은 지난달 26일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다른 경기가 모두 관중을 들여 진행되고 있다. 선수들은 ‘왜 올림픽만 무관중인가’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패럴림픽의 재연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다시 연기되면 엄청난 에너지가 낭비된다. 오히려 국민이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김철오 기자


Latest News
Hashtags:   

도쿄올림픽

 |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