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1 April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hani - 1 month ago

“도망가다 걸리면 알몸으로 돌렸어”…일제 강제동원 기업 ‘인간사냥’

“종방(종연방적) 들어가서 밤에도 하고 낮에도 하고, 죽게 일만 했제.” 전남 장흥군 장평면에 사는 한순임(89)씨는 지난 26일 lt;한겨레 gt;와 한 통화에서 77년 전 기억을 생생하게 떠올렸다. 1932년 1월4일(음력) 태어났지만 3년 늦게 호적에 오른 한씨가 만 12살을 막 넘긴 1944년 음력 2월 하드렛날(초하루)이었다. 풍습에 따라 ‘콩을 큰 솥


Latest News
Hashtags:   

“도망가다

 | 

돌렸어”…일제

 |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