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1 April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fnnews - 1 month ago

안철수 3.1절 집회, 文정권에 갈라치기 빌미 줄 것

[파이낸셜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일부 보수 단체들이 3.1절 광화문 집회 강행 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취지는 동의하지만 자제를 부탁드린다 는 뜻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집회 강행은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권 도우미가 되는 길 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일은 102주년 3.1절이다. 문 정권의 독선과 무능, 폭주에 항의하는 단체들이 3 1절을 맞아 서울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인 정권 규탄 집회를 예고했다 며 취지에는 당연히 동의한다. 그러나 집회라는 방식과 시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고 강조했다. 이어 아직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를 넘나드는 상황이고,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겨우 나흘째 되는 날 이라며 아직 국민의 0.01%도 접종받지 않은 상태 라고 했다. 안 후보는 여권이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이들에게 전가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정권 사람들은 지난번 2차 대유행의 책임을, 대놓고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떠넘겨 왔다. 만약, 내일 법원이 허락하지 않은 대규모 집회가 강행되고 혹시라도 확진자가 늘어난다면, 그 책임은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에게 떠넘겨질 것이 명백하다 고 했다. 그러면서 3.1절 집회 주최 측을 향해 법원이 불허한 집회는 즉각 취소할 것을 호소드린다 며 온갖 정책실패로 곤경에 빠진 이 정권은 집회 강행을 마음속으로 크게 반기며 공격의 칼을 갈고 있을 것 이라고 주장했다. 또 갈라치기의 빌미를 주고, 스스로 방역 실패의 굴레를 뒤집어쓰게 될 것이다. 무엇보다도 집회 측 스스로를 전체 공동체로부터 고립시키는 ‘정치적 자가격리’를 초래할 것 이라며 내 이웃의 생명과 안전에 불안감을 줄 수 있는 행동은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없기 때문 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진정 정권 심판을 바란다면, 그들에게 단 하나의 빌미도, 한 치의 꼬투리도 줘선 안 된다 고 덧붙였다. 또 법원의 허가를 받은 집회에 대해서도 허가받은 집회도 준비부터 해산까지 방역 지침을 철두철미하게 준수해 주시라 며 비과학적이고 이념 편향적인 정부의 말과 결정은 비판하더라도, 방역 전문가들의 의견은 존중해야 한다 고 말했다. 아울러 102년 전 우리의 선조들은 일제로부터 자유와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 태극기를 들었다. 지금은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4.7 보궐선거 투표장으로 나가 이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 구국과 자유의 길 이라며 시민들의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 참여를 독려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Latest News
Hashtags: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