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7 May 2021
Home      All news      Contact us      RSS      English
donga - 27 days ago

박영선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단합해 달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선거 패배 후 불거진 당 내홍과 관련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정권재창출을 위해 매진하는 것”이라며 단합을 주문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도문 형식의 글을 통해 “모든 것은 제가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선거 패배의 원인을 놓고 당 안팎에서 시끄러운 상황을 우려했다. 이어 그는 “의견이 서로 다를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앞에 가장 중요한 것, 서로 비난하지 않게 해 주시옵소서”라며 “서로 다른 의견도 서로 품고서, 품이 큰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해 주시옵소서”라고 했다. 그는 “서로 믿음과 신뢰를 잃지 않도록 해 주시옵소서”라며 “박영선을 외쳐주셨던 당원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하며 간절한 제 기도를 올린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내년 목련이 필때까지 단합해 달라”는 메시지를 통해 앞으로 올 대선까지 당의 단결을 거듭 촉구했다.  (서울=뉴스1)


Latest News
Hashtags:   

Sources